미디어 아트로 화려하게 수놓인 광화문 광장…서울 '감성문화도시'로 대변신(상보)

2022-08-16
조회수 717


등록 2022-02-23 오후 3:43:09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오세훈표 문화정책 박차…총 6080억원 투입
3월 삼청각·8월 아트책보고·9월 시립아카이브 개관
한양도성·탕춘대·성북한산성 유네스코 등재 추진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확장 공사로 예전보다 2배 이상 넓어진 서울 광화문 광장. 어둠이 내려앉자 세종문화회관, KT빌딩, 해치광장 등 광화문 일대의 주요 건물들이 색색깔의 화려한 옷을 입는다.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미디어파사드 축제’로 광장 속 건물 외벽들이 미디어 아트로 가득 꾸며졌기 때문이다. 빼곡한 고층 건물들을 수놓은 LED 조명은 SF 영화 속 미래 도시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착각마저 들게 한다.


광화문 뿐만이 아니다. 계절마다 메시지가 바뀌던 시청 앞 서울도서관 ‘꿈새김판’도 LED 디지털 미디어 캔버스로 전환된다. 저녁 퇴근길 자연스레 다양한 미디어 아트 전시를 볼 수 있게 됐다. 산책을 나간 노들섬, 선유도공원 등 수변 공간에는 조형물과 다양한 예술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각 계절마다 재즈, 비보잉, 케이팝 등 문화축제가 열려 굳이 박물관이나 전시관을 가지 않아도 도심 어디에서나 자연스럽게 다양한 문화 예술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오는 12월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개최될 계획인 ‘광화문 미디어파사드 축제’ 조감도(사진=서울시)


‘오세훈표 문화정책’이 본격화되면서 앞으로 변화할 서울 도심의 가상 모습이다.


서울시는 올해를 ‘디지털 감성문화도시’ 원년으로 선포하고, 이를 위한 10대 문화정책을 23일 발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발표한 ‘서울비전 2030’ 문화정책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 셈이다.


시는 우선 서울 도심을 디지털 문화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리빌딩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2027년 ‘뉴 세종 디지털아트센터’로 재탄생할 세종문화회관에 7월 미디어아트 작품을 상시 전시하는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하고, 올해부터 매년 12월에는 광화문 주요 건물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 축제’를 개최한다. 남산에는 국내 최대 규모 LED 벽(30m×6m)을 갖춘 실감형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가 9월에 문을 연다. 5월부터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매일 밤 서울의 100년을 주제로 미디어아트 쇼를 개최한다.



수변공간은 시민들의 문화쉼터로 조성한다. 노들섬은 공공미술이 구현되는 ‘글로벌 예술섬’으로 재조성하고, 2026년까지 노들섬∼선유도공원∼난지공원에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조형물과 미술 작품을 설치해 공공미술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세종문화회관에 설치된 대형 미디어파사드 모습(사진=서울시)



계절별로 다양한 축제를 개최해 색다른 문화도 즐기게 된다. 봄에는 서울재즈페스타, 여름엔 서울국제비보잉 페스티벌, 가을엔 서울뮤직페스티벌, 겨울엔 야간경관축제가 열린다.


다양한 문화시설도 연이어 개관한다. 삼청각이 50년 만에 전면 리모델링을 마치고 3월에 재개관하고, 8월에는 국내 최초 예술책 문화공간인 ‘서울아트책보고’가 문을 연다. 미술관과 기록원이 결합한 신개념 ‘서울시립미술아카이브’는 9월에 개관한다.


서울의 2000년 역사 알리기에도 적극 나선다. 서울의 역사문화유산을 디지털로 복원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처음으로 수립하고, 2027년까지 의정부·경희궁·한양도성 단절구간(4.9㎞) 등을 단계적으로 디지털로 복원할 계획이다. 2026년에는 풍납동 토성 발굴 현장을 디지털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연다.



한양도성·탕춘대성·북한산성을 통합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한다. 이들 3개 성곽으로 구성된 ‘조선왕조 수도방위 시스템’을 2027년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는 게 시의 목표다. 올해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록과 탕춘대성의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을 추진하고, 경기도와 협력해 통합 보호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소외계층 없이 누구나 문화를 쉽게 향유할 수 있고, 예술 창작자들이 미래 융합 예술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갈 수 있는 도시로 서울을 만들것”이라고 말했다.


광화문에 설치된 미디어파사드 모습(사진=문화재청)


원문 기사 읽기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14-3(신문로2가 7-22) 돈의문박물관마을 (우: 03178)     

이메일 juice@dmvillage.co.kr

전화번호 02-739-6994    

© 돈의문박물관마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