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시민들 기억 쌓인 시간여행

2024-03-02
조회수 31

2023.12.21


돈의문박물관마을, 포토존·이벤트에 4가지 기획전


[문학뉴스=남미리 기자] 서울시(시장 오세훈)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성탄절을 맞아 시민들의 다양한 기억을 함께 쌓은 겨울맞이 새 단장을 했다. 마을마당의 트리와 루돌프 포토존 외에도 한옥, 삼대가옥 앞, 추억의 음악다방을 비롯한 시간여행 골목이 성탄절 분위기에 맞춰 꾸며졌다.


마을안내소의 미디어파사드에서는 이이남 작가의 ‘돈의문 크리스마스’, ‘묵죽에 눈이 내린다’가 상영되며 겨울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또 다양한 성탄 특별 이벤트를 준비한다. ▴마이돌 챌린지(포토존에서 인형, 키링, 포토카드 인증하기) ▴산타를 도와줘! 잃어버린 선물을 찾아서(모바일 활용 성탄절 특별 미션 투어 프로그램) ▴한옥 산타의 비밀 선물(한옥 예술 체험 ‘예술가의 시간’에 여러 번 참여한 시민 대상으로 특별 선물 증정) 등의 이벤트가 이어진다.


이벤트 외에도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전시관 4곳에서 필름카메라, 가을, 이별, 나들이 등 각자 다른 주제로 구성한 기획전 4개가 진행된다.


(사진=돈의문박물관마을 제공)


먼저 지난가을 시민이 직접 찍은 돈의문박물관마을의 풍경과 추억을 담은 필름 사진 200여 점을 만날 수 있는 ‘지금 이 순간, 돈의문박물관마을 展’(2024년 4월 30일까지 매주 화~일, 10~18시)이 돈의문 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사진=돈의문박물관마을 제공)


온실에서는 상상으로 표현한 사라진 100년 전 돈의문의 모습과 가을날 현재 돈의문박물관마을과 방문한 이들의 추억을 담아 시민들이 그린 사생대회 수상작 전시회 ‘돈의문 그림소풍 展’(2024년 2월 29일까지 매주 화~일, 10~18시)을 만날 수 있다.


(사진=돈의문박물관마을 제공)


또 시민갤러리 1, 2관에서는 ㈜김진혁공작소와 공동 기획한 ‘이별 박물관 展’(2024년 3월 31일까지 매주 화~일, 10~18시)이 진행된다. 생애 첫 이별인 ‘쪽쪽이와 이별하는 쌍둥이’의 영상, ‘70년 해로했던 아내의 유품’, ‘무지개다리를 건넌 반려견의 휠체어’ 등 다양한 이별을 만나게 된다.


(사진=돈의문박물관마을 제공)


서대문여관에서는 서울 시민들의 1990년대 나들이 기억을 모은 ‘23년 시민공모전 기억전당포: 1990 서울 나들이 展’(2024년 2월 29일까지 매주 화~일, 10~18시)이 진행돼 서울의 랜드마크들에 쌓인 시민들의 추억을 만나게 된다.


아울러 올 12월을 끝으로 내년 3월 다시 찾아올 예정이었던 한옥 예술 체험 ‘예술가의 시간’(매주 목~일, 프로그램별 상이)이 시민들의 성원으로 1월까지 연장 운영하게 돼 새해 돈의문박물관마을을 찾은 시민들을 반길 예정이다. 1월 한 달간 자개, 세시 음식, 전통장신구 만들기 등 10개 예술가 그룹이 운영하는 체험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도슨트 프로그램 ‘돈의문 마을이야기 투어’는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마을 안내소에서 진행하는 ‘스탬프 투어’는 예약 없이 현장 참여가 가능하다. 돈의문박물관마을에 관한 문의는 마을안내소(02-739-6994)로 연락하면 된다.


문학뉴스

남미리 기자


기사 원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14-3(신문로2가 7-22) 돈의문박물관마을 (우: 03178)     

이메일 juice@dmvillage.co.kr

전화번호 02-739-6994    

© 돈의문박물관마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