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가구→업사이클링 작품…오늘의집, 가구 작품 전시회

2023-01-06
조회수 240


2022.12.28 14:26 


라이프스타일 앱 오늘의집은 훼손가구를 업사이클링해 만든 창의적 작품을 서울 돈의문 박물관 마을에서 전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일부 스크래치나 부분 결함으로 폐기돼야 하는 오늘의집 가구를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서 탄생한 작품으로 채워졌다.

훼손가구→업사이클링 작품…오늘의집, 가구 작품 전시회

오늘의집은 여러 가구 회사로부터 다양한 가구를 매입해 고객에게 판매한다. 이 과정에서 매입 당시 불량이거나 운반 도중 스크래치가 생겨 반품되는 등 다양한 이유로 폐기 처리되는 훼손 가구가 생겨난다. 오늘의집은 이런 가구를 의미 있게 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예술가와 제작자들의 모임인 데칼협동조합, 코끼리협동조합과 함께 지난 12월 1~2일 1박 2일간 전남 신안군에서 ‘오늘의집 업사이클링 해커톤’을 개최했다. 국내에서 처음 개최된 대규모 가구 업사이클링 해커톤 소식을 듣고 전국 각지에서 30여 명의 제작자, 아티스트, 일반인들이 참여했다.


이번 ‘오늘의집 내일의 삶' 전시엔 해커톤에서 만들어진 작품들을 비롯해 가수 겸 아티스트 나얼, 예술공동체 회화유희, 목공 예술가 김경수 씨 등 예술가들이 오늘의집 훼손 가구로 제작한 업사이클 작품들이 공개된다. 


작품 전시를 주관한 코끼리협동조합은 전시 공간 두 곳을 ‘서로 다른 두 개의 방’이라는 개념으로 채웠다. 한 쪽은 LED 음악에 맞춰 색이 변하는 테이블이나 진공관 스피커와 결합한 티비장 등 창의적인 메이커들의 작품, 다른 방은 신안 앞바다를 닮은 테이블, 돌고래가 뛰노는 거실장 등 영감을 담은 작품들로 꾸며졌다.

이번에 전시된 업사이클링 작품들은 전시 종료 후 지역 폐교 재생사업, 작은 도서관 등 소외지역 발전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박지민 코끼리협동조합 이사는 "버려지는 가구도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재생시키면 쓸모 있는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할 수 있다"며 "이번 전시가 업사이클링 및 메이커 문화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집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와 지구를 위하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서울 돈의문 박물관 마을(서울 종로구 송월길 14-3) 작가 갤러리에서 다음달 15일까지 이어진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오후 7시까지다.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은 휴관이다. 관람료는 무료다.


한국경제신문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기사 원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송월길 14-3(신문로2가 7-22) 돈의문박물관마을 (우: 03178)     

이메일 juice@dmvillage.co.kr

전화번호 02-739-6994    

© 돈의문박물관마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