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박물관마을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마을 이야기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이야기

새문안 동네의 시작

한양도성의 서쪽 큰 문, 서대문이라는 이름으로 더 친숙한 돈의문은 1396년 처음 세워졌으나 1413년 경복궁의 지맥을 해친다는 이유로 폐쇄되었다가 1422년 현재 정동 사거리에 새롭게 조성되었습니다. 이때부터 돈의문에는 새문新門이라는 별칭이 붙었고, 돈의문 안쪽 동네는 새문안골·새문안 동네로 불렸습니다. 1915년 일제는 도시계획이라는 명목 아래 도로확장을 이유로 돈의문을 철거하였고, 돈의문은 서울 사대문 가운데 유일하게 이야기로만 전해지는 문으로 남았습니다.

과외방 밀집지역에서
골목식당의 집결지로

196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새문안 동네에는 가정집을 개조해 소수의 학생들을 가르치는 과외방이 성행했습니다. 주변에 서울고, 경기고, 경기중, 경기여고 등 명문학교가 있었고 광화문과 종로2가 일대에는 유명 입시학원이 많아 사교육의 적지였습니다.
1970년대 이후 다수의 명문고들이 강남으로 옮겨가고, 과외 금지령이 내려지면서 신문로 일대 과외방 열풍은 서서히 사그라졌으나, 같은 시기 교육청이 마을 뒤편으로 이전해오고 길 건너 강북삼성병원 신관과 같은 고층빌딩이 들어서면서 송월길 가로변을 중심으로 인근 회사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식당이 많아졌습니다. 1990년대 초부터는 떠나는 동네 주민들이 내놓은 주택이 개조되어 식당으로 운영되기 시작하였으며, 이후 새문안 동네는 식당골목으로서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돈의문 박물관마을이
공원이 될 뻔했다고?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이웃한 종로구 교남동 일대와 더불어 2003년 ‘돈의문 뉴타운’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기존 건물의 전면 철거 후 근린공원으로 조성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서울시는 한양도성 서쪽 성문 안 첫 동네로서의 역사적 가치와 흘러간 근현대 서울의 삶과 기억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이 동네를 획일적으로 철거하고 개발하는 방식에 대한 깊은 고민에 빠졌고, 2014년 새문안 동네의 ‘재생’에 관한 새로운 구상을 발표했습니다.

전면 철거 후 공원으로 만드는게 원래 계획이었지만, 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건물을 허물고 새로 짓는게 아니라
기존 건물을 보수하는 서울형 도시재생방식을 선택하여 마을 전체가 박물관으로 재탄생 하였으며
돈의문 지역의 역사와 재생을 소개하는 돈의문 전시관, 전통문화체험이 가능한 한옥시설,
6080세대의 추억이 살아 있는 아날로그 감성공간 등 100년의 시간이 시간이 중첩된 역사와 문화가 살아있는 마을로 재탄생 하였습니다.

아빠 엄마가 직접 도슨트가 되어 자녀들에게 안내할 수 있는 박물관 마을, 다양한 예술과 문화 체험이 가능한 재미있는 마을,
도심 속 골목 골목의 정취를 느끼며 사진으로 즐거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는 돈의문박물관마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