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문박물관마을

돈의문박물관마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합니다.

공지사항

공지사항

[보도] 추억의 분필낙서 해볼까? 돈의문박물관마을 골목낙서 놀이마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조회 118
작성일 2019-05-24 09:45

본문

 

 


추억의 분필낙서 해볼까? 돈의문박물관마을, 이번 주말 ‘골목낙서 놀이마당’
 - 5.25(토)~26(일), 돈의문박물관마을 골목낙서 놀이마당 <돈의문 색칠하기> 개최
 - 남녀노소 함께 즐기는 이색적인 놀이체험, 추억의 분필낙서로 물들이는 마당·골목
 - 마을마당서 ‘우리 동네’ 주제 분필낙서 겨루기 한마당 진행…우수작 선발해 시상
 - 골목길 자유 낙서존 조성…방문객 누구나 참여 가능, 컬러링북 등 미술 체험도
 - 돈의문박물관마을 4월 새단장 후, 매주 화~일 무료개방…주말 나들이 장소로 북적



□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5월 25일(토)~26일(일), 남녀노소 다함께 추억 속 분필낙서의 매력에 빠져보는 ‘골목낙서 놀이마당 <돈의문 색칠하기>’ 행사가 열린다. 방문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니, 이번 주말에는 돈의문박물관마을 마당과 골목을 누비며, 마을 곳곳을 나만의 낙서로 물들여보는 것은 어떨까.
○ 도심 속 주택가, 아파트 단지 내에서는 쉽게 즐길 수 없는 낙서놀이를 서울의 100년을 담고 있는 오래된 마을 공간에서 경험해보는 이색 체험으로 참여한 가족, 연인, 친구 모두 색다른 추억을 남길 수 있을 것이다

□ 이번 행사는 크게 마을 마당에서 펼쳐지는 분필 그림대회인 ▲분필낙서 한마당, 마을 골목 담벼락과 바닥을 활용하여 누구나 자유롭게 적고 그리는 ▲골목길 자유 낙서존으로 구분된다.


□ ‘분필낙서 한마당’은 5월 25일(토) 오후 1시~5시, 낙서 그림대회 형식으로 진행되며, 사전 신청 및 당일 현장 접수한 18개 팀(개인/단체)이 참여하여 ‘우리 동네’를 주제로 개성 가득한 그림을 분필로 바닥에 완성할 계획이다.
○ 제출된 작품은 사진을 찍어 바로 다음 날인 26일(일) 마을 마당에서 오프라인 투표를 진행, 우수작 4점을 선정하며 대상으로 선정된 시민에게는 30만원의 시상금이 주어진다.(대상 1명 30만원, 우수상 3명 각 10만원)


□ ‘골목길 자유 낙서존’은 누구나 자유롭게 낙서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25일(토)~26일(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마을 내 4곳 바닥과 담벼락에서 상시 진행된다. 26일(일)에는 마을 마당의 자투리 공간도 낙서공간으로 활용해 방문객들이 다함께 대형 분필그림을 그려볼 예정이다.
○ 4곳의 자유 낙서존에는 ‘최고의 만화 캐릭터 그리기’, ‘우리 가족 그리기’, ‘서울의 명소 그리기’, ‘손글씨 남기기’ 등 소소한 주제를 부여하여 함께 만들어 나가는 낙서놀이의 의미를 더했다.
○ 특히, 26일(일)에는 마을 마당을 포함하여 총 5곳에서 자유 낙서를 즐길 수 있다. 마당 한편에서는 커다란 분필낙서 그림을 다함께 완성시키는 시민참여 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주말에는 낙서놀이 외에도 마을 마당 내 미술 체험부스를 운영해 캘리그라피, 페이스페인팅, 컬러링 엽서 만들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그리고 색칠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마을 구석구석 6개 장소를 모두 찾아 스탬프 투어 용지를 완성해 온 시민에게는 원하는 글씨와 그림을 그려주는 캘리그라피 또는 페이스페인팅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돈의문박물관마을 일러스트 작품을 나만의 색깔로 색칠해보는 컬러링 엽서 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 자세한 행사 내용은 마을 홈페이지(dmvillage.info)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운영사무국(02-739-6994)으로 연락하면 된다.


□ 한편, 지난 4월 ‘근현대 100년의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기억의 보관소’를 콘셉트로 새단장을 마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연중 전시, 체험, 공연, 마켓 등 ‘참여형 콘텐츠’를 가득 채워 시민을 맞이하고 있으며, 가족·연인 나들이 장소로서 많은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다.
○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1월 1일 휴관) 10시~19시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골목낙서 놀이마당 <돈의문 색칠하기> 행사는 부모 세대에게는 학창시절의 추억을, 자녀 세대에게는 골목 담벼락 낙서라는 새로운 놀이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주말에는 돈의문박물관마을로 나들이해 전 세대가 함께 어우러져 이색적인 놀이체험을 즐겨보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